15.WILD 세한도

WILD DAYS 2010.11.29 12:13
WILD DAYS #15. 세한도
갤럭시의 락큰롤 라이프를 전합니다.  오늘은 12월 25일에있을 러브락 크리스마스파티의 포스터 그림을 보여드립니다.

추사 김정희의 세한도(歲寒圖) 1844년 추정 I 갈필(渴筆), 검묵(儉墨) I 146.4㎝x23.3㎝ 소유자 손창근

추사 김정희의 <세한도>는 참으로 신비한 그림입니다. (내 기억이 맞다면)10여 년전에 세한도가 개인소장품으로 인정되어 개인 박물관으로 들어가기 전, 전주 박물관에서 세한도를 마지막으로 일반인에게 공개했었습니다. 오늘 처럼 추운 겨울날이었는데, 누나의 손에 이끌려 시큰둥하게 찾아 갔던 저는 그림을 보는 순간 놀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추운시절의 그림'이란 뜻의 <세한도>를 보자마자 저는 실제로 몸에 오한이 나고 체온이 떨어지는 경험을 했습니다. 그것은 발터 벤야민의 아우라 어쩌고 하는 식의 두루뭉술한 '느낌'이 아니라, 실제로 몸에 닭살이 돋고, 오한에 몸이 떨리는 실질적이고 물리적인 '경험'이었습니다. 

원작을 본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런 경험을 하고, 이를 과학적으로 풀고자 몇번의 시도가 있었으나, 아직까지 이 갈필로 막 그려진 그림이 수세기 지나도록 왜 사람들에게 압도적인 서늘함을 주는가에대해 아무도 밝혀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어제, 갤럭시의 김희권나가 그린 12월 25일 <러브락 크리스마스파티> 포스터를 보면서, 세한도를 봤을 때의 그 실질적인 황망함과 서늘함을 한번 더 느낄 수 있었습니다. 순백으로 펼쳐진 여백의 미로 우주보다 넓은 인간애를 표현하였고, 망설임 없는 모나미 153의 과감한 터치가 인류에게 사랑과 용서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습니다. 원래 로보트나 탱크를 시키면 이보다는 좀 더 봐줄만 합니다만, 그래도 정규교육을 마친 성인남자가 정성을 다해 그린 그림이니 제발 웃지 말아주세요. 

양구 김희권의 러브락 크리스마스파티 I 2010 I 모나미 153 210X297 I  소유자 러브락 컴퍼니


150명 한정으로 준비되는 12월 25일 러브락 크리스마스파티. 러브락 소속 뮤지션 개개인의 자작곡 뿐만아니라,  STAFF들도 자작곡을 수록한 <러브락 크리스마스 컴필>을 선물로 준비 중인데요. 내부적으로 '경악의 후크쏭'으로 불리고 있는 기명신의 '하얀눈이 펑펑펑'등이 수록되어 있습니다. 곡들의 수준은 위에 보시는 김희권나의 그림과 같다고 보시면 됩니다. 어찌되었든, 친구에게 선물하듯 우리 손으로 하나하나 준비하고 있으니, 받고 기뻐들 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와일드합니다.


시대를 앞서가는 기획자 안성민 @_Intersection_ 
시대에 뒤쳐진 베이스 이주현 @galaxybass 
시대엔 뒤쳐졌으나 아이폰은 있는 기타 박종현 @galaxyJONGHYUN 
아이폰은 있으나 잘 쓰지 못하는 드럼 김희권 @galaxyheekwon
저작자 표시
신고

'WILD DAYS' 카테고리의 다른 글

16. WILD 러브락 컴필레이션 씨디  (65) 2010.12.11
15.WILD 세한도  (44) 2010.11.29
14. WILD 제주도 어택  (60) 2010.11.05
13. WILD 나의 지구  (20) 2010.10.07
12. WILD 슈퍼스타 G  (17) 2010.10.05
11. WILD COMEONS  (38) 2010.10.03
Posted by galaxy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