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 와일드 30> 16일째
갤럭시 익스프레스의 30일만에 음반 만들기 프로젝트. 처음오신 분들은 제일 앞페이지부터 보시면 됩니다.  
사진 : 간달프의 속이 타들어가던 말던, 그저 신난 이주현. 


아래는 오늘 갤럭시의 싸이월드 홈페이지에 올라 온 글입니다. 
너무 큰 칭찬을 받은거 같아, 자랑하려고 퍼왔습니다.


"제가 갤럭시익스프레스를 알게 된 것이 윤도현의 러브레터에 나왔을 때 입니다. 
락은 공연장에서 뿜어내는 에너지가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티비로 봤을 땐 아무리 유명한 밴드라해도 그 에너지가 쉽게 느껴지지 않습니다. 
그래서 티비나 동영상으로 좋아하는 밴드나 뮤지션이 나와도 잘 보지 않습니다. 
좋아함에도 불구하고 영상으로 봐선 좋아함을 넘어서는 에너지를 느낄 수 없기때문에. 
그런데 갤럭시는 다르더군요. 
제 기억상 누워서 티비보다가 정좌로 봤었던 것 같습니다. 
'우와.. 이사람들 진짜 장난아니구나' 하면서. 
그래서 시디를 사게 되었고 공연장을 찾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18세에도 하지 않던 빠순이짓을 28세에 하고 있습니다만, 
최근의 갤럭시는 좀 더 특별해 진 것 같습니다. 
모르긴 몰라도 최근의 갤럭시의 활동이 다른 뮤지션들에도 
팬들에게도 상당히 영향을 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물론 저에게도, 제 친구들에게도 그렇습니다. 

개인적으로 회피하고 도망치고 싶은 타이밍에 놓여있었는데 
갤럭시의 맨땅에 헤딩(?)을 하는 모습이 보는 이로 하여금 
걱정과 우려보다는 '정말 즐기고 있구나'하는 생각을 가지게 만드네요. 

저에게 첫 가수는 패닉과 이적입니다. 
얼마전까지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팬에게 내가 그의 팬이라는 것에 대해 자부심을 가지게 해주는 뮤지션이 얼마나될까. 
최근의 갤럭시를 보면 이런 생각이 듭니다. 
팬의 삶에 이리도 치열하게 자극을 주는 뮤지션은 얼마나될까. 

5월 1일 공연을 예매하긴 했지만 확실히 갈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클럽에서 활동을 하지 않는 인간이지만 
최근의 갤러시를 보면서 뭔가 끄적이고 싶어 주저리 남기고 갑니다. 

앨범 기대하겠습니다."  

(이상 갤럭시 싸이월드 클럽의 MOONNIRHTRABBIT님 글이었습니다. 퍼오도록 허락해주셔서 감사합니다. 
5월 1일날 공연장에서 꼭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




갤럭시는 녹음실에서 자신들이 녹음 한 반주를 들으며 보컬 녹음을 하고있습니다. 
여러가지 버젼이 있는데, 이 버젼이 소스로 쓰일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나, 
녹음 부스에서 갤럭시가 느끼는 기분을 같이 느껴보시라고 일단 올려봅니다.  

14일 남았습니다. 

왠지 두근거려서 잘 수가 없습니다. 




<초시크 트위터 족> "지금도 만들고 있따!"

시대를 앞서가는 기획자 안성민 
@_Intersection_ 
시대에 뒤쳐진 베이스 이주현 @galaxybass 
시대엔 뒤쳐졌으나 아이폰은 있는 기타 박종현 @galaxyJONGHYUN 
아이폰은 있으나 잘 쓰지 못하는 드럼 김희권 @galaxyheekwon

'WILD 30' 카테고리의 다른 글

13. 꿈의 그림자  (52) 2010.04.18
14. 있는 그대로  (63) 2010.04.17
15. 빗속의 여인(INST.)  (41) 2010.04.17
16. 싸이키  (43) 2010.04.15
17.샤킹샤킹  (44) 2010.04.14
18. Piper  (37) 2010.04.13
Posted by galaxy30